조개류 오염물질 다량 함유

August 29, 2012

많이 섭취하면 불임 가능성 초래

 

공업화학물질 오염 환경으로 인해 식품들 중 조개류 해산물 등에 '내분비 교란 화학물'을 함유할 가능성이 있어, 다량 섭취하게 되면, 불임, 심할 경우 암 유발을 초래할 가능성이 있다고 한다. 식물안전센터 연구 결과, 홍콩 시민 조개류 섭취량이 표준 수치보다 낮은 수준이기에, 건강상에 초래할 위험 가능성은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균형적인 섭취를 건의하였다. 

 

홍콩 식품안전센터는 문헌 연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유럽 지역에서 우선적으로 연구한 잠재 내분비 교란 물질에 대해 분석하였다. 그 물질 내에 최근 사용 금지된, 유기 염소류, 살충제, 공업 생산 과정 중의 부산물, 생산 플라스틱 비닐 원료, 플라스틱 사이저, 목자재 방부제인 유기 주석 등을 포함하고 있다. 이러한 화학물질은 천연으로 나온 것이라, 식물을 통해 피부와 접촉하거나 공기 중에 혼합되어 인체에 침투하여, 인체 호르몬을 모방하거나 교란시켜, 조직과 기관 기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한다. 

 

내분비 교란 물질은 생식, 발육, 신경계통과 면역 능력 등에 피해를 끼칠 수 있고, 각기 다른 유형의 암 유발을 초래할 수 있다고 한다. 하지만, 국제 기구와 세계 각국에서는 더 많은 데이터를 파악 연구해야 정확한 결론을 도출해 낼 수 있을 거라고 했다. 

홍콩 식품안전센터는 되도록이며, 조개류, 예를 들어 홍합 및 가리비 등의 식품 대량 섭취를 삼가해야 한다고 했다. 이러한 식품은 보통 고도 수준의 환경 오염물질을 함유하고 있고, 내분비 교란 물질과 금속 오염물 등이 함유되어 있다. 이 밖에 식품용기를 사용할 때, 식품 용기가 내열성, 기름 성분 혹은 산성 식품에도 내성이 있는지 확인하며, 전자렌지에 넣어도 되는 용기 인지도 확인해야 한다고 한다. 그렇지 않은 경우 플라스틱 재질의 잠재 화학 물질이 식품으로 전이될 가능성도 있기 때문이다. 

Please reload

추천 게시물

홍콩경제무역개황 (출처 : HKTDC)

July 26, 2015

1/10
Please reload

최근 게시물
Please reload

보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