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인 70%가 중국은 잠재적인 위협 국가로 생각

독일 어느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인터뷰 응답자 중 3/4가 중국이 '향후에 훨씬 더 강대해질 것'이라고 생각하며 잠재적인 위협 국가라고 생각한다는 결과가 나왔다.

중국 기업 화훼이(華爲)는 은 독일 마켓 리서치 회사인 TNS Infratest 에게 리서치를 위탁했으며, 독일인이 생각하는 중국과 중국인들이 보는 독일에 대해 조사했다. 1300명의 인터뷰 응답자의 의견을 종합한 결과, 다수의 중국국민은 독일을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었으나, 반대로 독일인들은 중국에 대한 평가가 긍정적이지만은 않았다.

독일 <세계일보>에서 이 보고서가 언급되었는데, 중국인들이 독일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기에 독일과 독일인에게 긍정적인 견해를 지니고 있는 것이지만, 독일인은 중국의 상황에 대해 비교적 이해하는 것이 많기에 비판적인 견해가 더 많은 것이라고 게재했다.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다수의 독일인은 중국에 대해 언급하기를, '경제력'과 '엄청난 인구'라고 했다. 3/4의 인터뷰 응답자는 중국이 '향후에 훨씬 더 강대해질 것'이라고 했으며, 잠재적인 위협 국가라고 생각한다고 한다. 많은 인터뷰 응답자는 중국 상품에 대해 가격이 저렴하기는 하지만 품질은 다소 좋지 않다고 생각하고 있다.

비록 인터뷰 응답자 중 1/5의 중국인만이 독일 제품을 사용한 적이 있기는 하지만 대다수가 독일의 경제력과 상품 품질에 대해 긍정적인 견해를 가지고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

추천 게시물
최근 게시물
보관
태그 검색
공식 SNS 페이지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본 홈페이지의 모든 권리는 MIRR ASIA BUSINESS ADVISORY & SECRETARIAL COMPANY LIMITED에 귀속되며 무단으로 사용하실 수 없습니다.

© Copyright 2019 Mirr Asia™
Android_logo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