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현재 3분의 1인 3G 주파수 경매 예정

정부가 발표한 네 곳의 3G 브랜드가 2016년 10월에 기간이 만료된다. 당국은 기간 만료 후 어떻게 처리할 지에 대해 제2회 여론 질의 시간을 가질 계획이다. 정부는 현재의 3분의 1인 3G 주파수 경매를 제안하며 늦어도 10월에는 재분배에 대한 결정을 내릴 예정이다.

통신사무 레이만징(利敏貞) 대표는 입법회 위원회에서 발표하길, 당국은 모든 주파수에 대한 재경매는 채택할 수 없는데, 이는 현재의 서비스 연속성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4곳의 3G 영업업체에게 우선권으로 3분의 2 현존 주파수를 획득하게 하고 나머지 3분의 1 주파수를 재경매 진행을 제안했다.

레이만징은, 영업업체가 우선권으로 3분의 2의 현존 주파수 소유량을 획득하게 하는 것은 현존하는 최대 데이터 다운로드 속도 유지를 확보하기 위함이며, 또한 기타 3G 서비스 품질을 유지하기 위함이라고 했다.

추천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