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에서 낮은 원가의 생산 기지를 탐색하다

중국의 생산 원가가 하락할 기미없이 계속 상승세를 탐에 따라, 점점 더 많은 기업들이 생산활동을 동남아의 낮은 원가 국가까지 확산되고 있다. 어느 한 부분에서는, 아세안 경제가 다원화적인 발전 방향으로 가고 있으며, 다른 면에서 이 지역은 재료 선수입 후가공을 처리할 능력이 끊임없이 향상되고 있어, 관련 산업 규모가 점점 더 확대되고 있다. 그러나, 아세안 내 각 국가들 중에, 어느 한 국가가 특출나게 두각을 드러내지는 못하고 있다. 생산활동을 이전하는데 있어서, 핵심 요소는 생산활동의 특성, 아세안의 영업업자의 편리도와 관련이 있다.

중국이 세계무역조직 가입함에 따르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 2000년대 말에 한층 더 대외적으로 시장을 개방하고 다국적 기업으로 하여금을 믿음을 한층 더 강화시킴으로써, 여기 저기서 중국으로 투자를 했으며, 일부 생산활동기반을 중국으로 이전하기도 했다.

점점 더 많은 아시아 국가들은 그들이 생산하는 반제품을 중국으로 운송한 후 최종적인 조립 완성시켜 해외시장으로 수출했다.

각 근로자들의 생산량으로 계산해볼 때, 2000년부터 2011년까지, 중국의 생산력은 거의 3배까지 증가했다. 상대적으로 베트남은 성과가 가장 좋은 동남아 국가였고, 동기 대비 생산량이 약 50% 증가했다.

과거 수 년 간 동안, 중국의 임금 수준은 연평균 성장율이 거의 두 자리 수에 달한다.

중국은 다시 경제의 평형을 꾀하면서, 동시에 적극적으로 산업 승격을 추진시켜 고부가치 생산활동을 촉진시키고, 낮은 원가와 노동밀집형 생산 기지의 흡인력을 약화시켰다.

향후에 중국은 제일의 대외무역 생산기지의 자리를 고수할 것이다. 중국의 근로 원가는 계속적으로 급속도로 상승할 것이고 그 가파른 상승세는 기타 동남아 수출 경제체보다도 훨씬 더 빠른 속도로 상승할 것이다.

중국 남방일대의 평균 임금은 매월 미화 400불 이상이고, 태국 혹은 인도네시아의 두 배 이상, 베트남의 3배 이상의 수준이다. 임금 상승 이외에, 중국은 또한 여러 경영 원가 상승의 문제를 대면하고 있고, 기본 제조업의 원가 우세가 점점 사그라 들고 있다.

글로벌 금융위기 발생 이래, 중국 근로자 수 증대 속도는 매 해마다 1% 미만 정도 완화될 뿐이다. 동기 대비, 대부분의 아세안의 근로자 수는 비교적 빠른 속도로 증대하고 있고, 중국보다 2배 더 빠르다.

아세안은 아세안 경제 공동체를 결성하면서 공동 시장 및 공용 생산기지를 형성하게 되었다.

아세안 경제공동체는 여러 부분에서 협력하게 되는데, 인프라 구축과 통신 네트워크 연결 향상, e-ASEAN 을 통해 지역 내 온라인 거래 시스템을 발전시키고, 지역 내 업종 결합 강화를 통해 지역 내 구입 활동을 촉진시키는 등등 여러 부분에서 협력하게 된다.

다른 여러 신흥시장과 마찬가지로, 여러 아세안 국가는 비록 낮은 원가의 생산환경을 제공할 지라도, 제조업자들은 여러 문제들을 극복해야 한다. 공장 이전 여부, 전체적인 임금 수준 고려 외에도, 토지 원가, 숙련된 근로자 공급, 공용 사업 지출, 인프라 구축 지원 등 여러가지 요소를 계산해 봐야 하며, 정부 규율 법례가 복잡한 지 투명한 지, 세금제도가 명확한 지 아닌지 등등을 파악해야 한다.

지금 탐색 연구해야하는 중점은 생산활동이 중국에서 기타 지역으로의 이전 이다. 그러나 주의해야 할 점은, 아세안 지역 내에서 일부 현존하는 산업활동이 아세안 지역 내에서 다른 국가로 이전하고 있거나 이전하려는 조짐이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추천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