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오샹(招商銀行) 금리차 축소. 불량대출 증가

두 중형의 중국자본 은행 제3분기 실적 모두 예상보다 양호했는데, 자오샹(招商)은행 이전분기 순이익은 위안화 132.3억 위안으로 연대비 15.9% 상승했다.

중신(中信)은행은 33.3% 증가한 104.7억 위안을 달성했다.

중신은행 수입 강세, 자본충족율 상승

마켓은 중신은행이 이전분기에 아무리 많아도 최대 한 자리수의 성장율을 보일 것이라고 예측했으나, 실적은 예상을 한참 초월했다. 금일에 발표한 중국내륙은행 분기별 실적은 순이익 수입의 안정적 증대와 순수 수속처리비용 및 중개수수료 증대의 추세를 반영했다.

중신은행은 이전분기에 자산품질 면에 있어서 범상치 않은 성적을 얻었고 불량대출 잔액은 분기별 대비 3.71% 상승했고 비율은 동일한 수준을 유지했다. 자산 가치하락손실은 연대비 26.1% 감소해 순이익 증대에 한 가지 요소로 작용했다. 이 은행의 기타 긍정적인 발전에는 증권업자가 이전분기 순수 금리차가 분기별 대비 15포인트 회복 상승해 2.65할에 달하고, 순수 수속처리비용 및 중개수수료 수입 증대 면에서 강세를 보이고 자본충족율이 분기대비 회복상승했기 때문이라고 보고 있다.

자오샹은행 분기실적 예측보다 높아

자오샹은행 자산품질이 분기 대비 악화되고 불량자산 잔액과 비율 모두 상승하고 잔액은 분기대비 15% 증가하고 비율은 8포인트 상승했다. 기간 내 자오샹은행 자산가치하락손실은 연대비 140.1% 급증했고 동시에 불량대출 대손충당금 적립비율은 분기대비 다시 24.01% 하락했고 올해 총 3분기 동안 총 70.8% 하락했다.

자오샹은행 분기별 실적에서 여러 마이너스 성장을 보이고 있는데, 대출총액을 예금으로 나누는 간단계산법의 예대비는 이미 77.5%의 높은 수준까지 이르렀다. 이미 감독관리 조건한도인 75%에 이미 근접했다는 것이다. 중국내륙은행의 총 예금 증대 능력이 부족한 상황 아래 유동성부담은 더욱 더 현저하다. 이외에 이 은행의 이전분기 순수 금리차는 분기대비 12포인트 더 수축해 2.73할이고, 예대비 고공행진은 이 은행의 순수 금리차 개선에 있어 제한적임을 보여준다. 이 은행의 올해 총3분기 순이익은 13.6% 상승해 395억 위안을 기록했다.

자오샹은행의 올해 소규모기업 대출액이 급증했으나 순수 금리차는 동종업계에 뒤진다. 씨티은행은 자오샹은행의 수속절차비용이 증대됐으나 상황을 이해하기 위해서 투명성이 필요하다. 불량대출액이 계속적으로 상승하고 예금 증대의 약세, 예대비의 고공행진이 주가에 영향을 줄 수도 있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추천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