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 중국 내륙 첫 민영은행 내년 초 시행

November 4, 2013

중국증권일보은 업계 소식 전망을 보도했는데, 첫 민영은행이 내년 초에 시작할 예정이며, 영업장소는 베이징 중관촌 테크노단지(中關村 科技園區)와 상하이 자유무역지대 그리고 선전 첸하이(深圳) 등지에서 실시될 것이라고 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각 측이 이미 합의점에 도달했으며, 민영은행에게 제한적 서비스 허가증을 발급할 것으로 보고 있고 실질적 상황에 근거해 은행업무범위, 업무 지역의 확대, 자격부합하는 예금인 등에 대한 제한 설정을 할 것이며, 이 외에 민영은행 등록자본은 5억 위안에서 10억 위안 사이로, 민영은행 주주는 민영자본 혹은 사회자본가 등이어야 하나, 이에 대한 수정 및 개정이 있을 수도 있다.

 

은행 업계 인사 예측에 따르면, 중국이 대대적으로 민영은행을 발전시키는 것은 하나의 추세를 따르는 것이나, 민영자본으로 세운 민영은행의 중요한 조건에 리스크가 존재하는데 최대한 일반 예금주의 이익을 보장하고 민영은행 설립 및 발전과 관련된 예금보험제도 등 관련 제도들이 실시되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Please reload

추천 게시물

홍콩경제무역개황 (출처 : HKTDC)

July 26, 2015

1/10
Please reload

최근 게시물
Please reload

보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