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사: 금리시장화가 중국경제 전환의 핵심이 될 것

회계사무소 Ernst & Young Global LTD 최신 조사결과에 따르면, 중국내륙이 금융개혁을 추진함에 따라, 외자은행은 중국내륙에 대해 지속적으로 낙관적인 태도를 유지하고 있으며 중국 내륙이 더욱 더 개방적으로 투명적이며 간섭 규제가 간소화된 금융시장 조성을 환영하고 있다. Ernst & Young 대중화지역 금융서비스부문 수석 파트너 첸카이(陳凱)씨는, 총체적으로 국외투자은행이 창출하는 장점에 대해서 관련 개혁범위와 시행 시간 및 구체적 시행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고 했다. 상하이 자유무역지대에 대해서 은행이 자유무역발전국에서의 기관 건립이 가져올 장점에 대해 충분한 이해를 위해서 관련 부서의 한층 더 발전된 정책 처리를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조사에 따르면, 외자은행은 금리의 시장화가 중국 경제모델 전환의 관건이 될 것이라고 보고 있다. 단기간 내에 이윤에 분명히 영향을 미칠 것이다. 인터뷰 응답자 중 38곳의 외자은행 관리층 중 33인은 소속은행이 이미 금리차 수축을 직면했으며 이에 대해 상응하는 조치를 채택했는데, 여기에 수수료 비용 수입 증대 및 대출 구성 조정 등을 포함하고 있다고 했다. 동시에 외자은행은 중국내륙증권감독환경과 기술능력 부족 및 인재관리 문제가 은행이 중국발전에 있어 맞닦뜨려야할 도전이라고 보고 있다.

외자은행은 업무실적이 향후 3년 내에 어느 정도의 개선이 있을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으며 25곳의 은행이 약간의 개선이 있을 것이라고 보고 있고, 7곳은 확실한 개선이 있을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는 결과가 집계됐다.

추천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