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BS 은행, 중국 내륙 2분기 경제성장율 7.5%로 올해 중 가장 높은 성장율일 것으로 전망

중국 국가통계청은 이번주 수요일에 중국 내륙 제2분기 및 상반기 경제성장데이터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에 UBS 수석 중국경제학자 왕타오(汪濤) 씨는, 2분기 경제가 연대비 7.5% 성장해 제1분기의 7.4%보다는 다소 높은 수치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번 분기에는 다시 7.2%로 하락하고 제4분기에는 7%까지 하락해, 올 한해 성장율은 7.3%로 중앙정부의 7.5% 목표보다는 낮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왕타오 씨는, 미국경제 호전으로 중국 수출증대 회복을 촉진시키고 있는 데다가 중앙정부의 자극적인 경제정책이 제2분기와 제3분기 중국 내륙경제 성과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고 전했다. 제4분기 경제는 다소 약세를 띠면서 7%까지 하락할 것으로 예측되는데 이는 부동산 경제 하락의 영향 때문일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한, 중국내륙의 하반기 수출은 평균적으로 8~9% 성장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고 했다.

추천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