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내륙 기업, 홍콩 내 상장 문턱 완화될 전망

중국 증권신문 보도에 따르면, 중국 증권감독관리위원회는 최근 중국 내륙 기업의 홍콩 내 상장 문턱 수위를 하강 조정하는데 토론 중이며 빠른 시일 내에 구체적인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한다. 목적은 A주식이 처음 공개 발행(IPO) 회사의 다수의 제한 상황을 다소 완화하고자 함이라고 한다.

증권감독관리위원회 웹사이트 상에서, 현재 상하이 션전 두 주식시장에 상장 신청 접수 대기중인 기업이 830 여 곳 이상이 되며, 과거에 매년 상장한 회사가 약 200 곳인 것으로 계산해 볼 때, 약 3~4년이 되어야 상장 가능할 것이지만, 최근 2개월 내 내륙 주식시장의 침체로 신규 주식 상장이 잠정 중단됐다.

업계 인사에 따르면 내륙 기업의 홍콩에서의 상장 문턱을 완화하는 것은 내륙 기업이 상장하는 데 장시간 기다려야 하는 문제를 다소 완화시킬 수 있으며 내륙 기업이 홍콩에서 상장하는 체제가 갖춰지면, 기업들의 회사 설립 절차가 훨씬 더 편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한다.

현재 내륙 기업이 홍콩에서 상장 승인을 받으려면 순자산 규모가 4억 위안 이상이 되어야 하며, 융자 규모는 최소 미화 5000만 달러가 되어야 하며, 연 순이익이 최소 인민폐 6000만 위안이 되어야 한다. 과거에는 몇몇 대형 국유기업만이 조건에 쉽게 부합되었으며, 많은 중소 민영 기업은 해외에서 회사를 설립한 후에 레드칩 방식으로 홍콩에서 상장할 수 있다.

추천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