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민은행 역환매 실시. 미세조정 신호로 풀이

6월달 통화결핍 상황이 재발생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인민은행은 어제 런민비 170억 위안 역환매를 실시했으며, 이는 최근 들어 처음이며, 시장에 은행간 단기대부 이율을 하락하라는 미세 조정 신호를 보낸 거라고 할 수도 있겠다. 상하이 지수는 0.7% 상승했으나, 경제기본적인 요소가 다소 약해 이러한 상승 하락세가 반복될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

인민은행은 어제 170억 위안의 7일 기간 역환매를 진행했고, 낙찰 이율은 4.4할이었다. 이는 인민은행이 2월 7일 이후 처음으로 역환매 조치를 실시한 것이다.

어제 시장에 850억 위안 중앙 주식이 기한 만료되어, 역환매 실시 후, 총 1,020억 위안 자금이 순수 투입되었고 잠시동안 시장 자금 압력을 완화할 수 있게 되었다.

인민은행이 어제 유동성을 높히면서 은행간 단기대부 이율이 하락했고, 그 중 7일과 14일기간의 이율은 4.972할과 5.34할로 하락했다.

역환매 방출, 하반기에 정상적인 상태가 될 수도

분석에 따르면, 최근 시장 자금이 부족으로, 인민은행이 이번에 다시 역환매를 실시했으며, 이는 유동성을 높이기 위함이며, 월말 자금 액면가격의 파동을 안정시키기 위함이라고 했다. 그러나 이번 역환매 낙찰이율은 4.4할까지 대폭상승했고, 지난번 7일 역환매 이율인 3.35할보다 0.105할 상승한 것이다. 이는 향후 자금 추세가 여전히 간신히 평형상태를 유지할 것을 반영하고 있다.

리엔쉰(聯訊) 증권의 거시적 및 고정 수익부 고위급 애널리스트인 양웨이(楊爲)는, 6월 20일 발생한 자금 결핍 상황 이래, 시장은 자금에 대해서는 상대적으로 민감한 상태가 계속되고 있으며, 인민은행은 자금 기한 만료되는 양이 비교적 큰 시점에서 역환매를 실시하기로 선택한 것이며 이는 시장 예측을 안정시키기 위함이며, 하반기에 인민은행은 오픈마켓에서 역환매 실시로 정상적인 상태가 될 것이라는 의도를 담고 있다.

이 외에, 국가발전개발위원회와 공업 정보화 부문은 관련 부서가 현재 산업능력 과잉문제를 해소하는 업무를 연구하고 있고, 총체적인 방안은 이미 현재 문서화되었다. 방안 핵심은 철강, 시멘트, 전해 알루미늄, 판유리와 조선 5대 업계의 생산능력 과잉문제를 해결하는 것이다.

인민은행 역환매 자극으로 인해, 상하이 증권지수는 어제 다소 상승했다. 오전에는 최대 1.5% 상승해 2006 포인트를 기록했지만, 오후에는 2000 포인트 선을 넘지 못하고 1990 포인트로 마감했다. 유색 금속, 금융과 부동산 등 상승폭으로 상승세를 보였다.

이후 주식시장에 대해서는, 인민은행이 역환매 재실시로 시장 안정 작용을 발휘하지만, 거시경제학적면에서는 유동성이 당분간은 활발하겠지만, 시장의 추세를 완전히 바꿀 수는 없을 거라고 보고 있다.

이외에, 중국인민은행 이율 시장화 개혁방안이 이미 국문원의 승인을 받았다. 인민은행의 계획에 따르면, 다음 단계는 차츰 예금기준율(RRR) 기한 등급을 간소화하고, 5년 기간의 정기적금 기준율을 취소하고, 금융기관이 직접 자주적으로 확정해, 예금 기준율 기한 등급을 7등급에서 6등급으로 간소할 할 것이라고 한다.

추천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