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증권거래소, IPO 후보회사 주주권 규정 완화할 가능성 있어

October 31, 2013

<월스트리트 저널> 보도에 따르면, 홍콩거래소가 현재 신규상장(IPO) 후보회사의 주주권과 규제권 구조에 대한 강경한 입장 변화를 고려 중이라고 했다. 이는 홍콩이 알리바바 그룹가 지닌 엄청난 가치의 상장거래를 쉽게 뉴욕에게 넘겨주는 국면에 대응하기 위해서이다.

 

알리바바와 홍콩거래소의 협상은 지난달에 결렬됐다. 알리바바는 회사 지분의 10%를 소유한 파트너(설립자 마윈(馬雲)과 다른 고위층급 포함)가 회사 이사회 대다수 멤버를 지명할 수 있도록 면책특권을 요구했으나, 홍콩거래소 측에서 거절했다. 

 

투자은행인사에 따르면, 알리바바의 IPO는 아마도 융자가 미화 100억불 이상될 것이며, 이는 Facebook Inc.가 작년에 상장한 이래 최대 규모의 IPO일 수도 있다. Facebook 의 IPO 규모는 미화 160억 불이었다. 알리바바는 마윈에 의해 1999년에 설립되었고 온라인쇼핑몰인 타오바오와 Tmall을 운영하고 있으며 중국에 수 억명 이상의 고객을 보유하고 있다.

 

알리바바와 IPO에 대해 협상을 진행한 후, 홍콩거래소 상장위원회는 현재 현재의 상장규칙을 수정해야 할지 여부에 대해 고려 중이며 업계협회, 변호사, 은행가, 증권업자와 투자자들의 의견을 구할 계획에 있다.

 

홍콩거래소 언론대변인은, 화요일에 열린 홍콩거래소 상장위원회 분기별 정책회의에서 위원회 멤버는 각기 다른 주주권구조 사안에 대해 마켓에 자문을 구하는 의제에 대해 토론했다. 

 

그녀는, 관련 토론에 진전이 있었으나 향후 더 연구해야 할 것이며 향후 이에 대해 마켓 자문을 구하려고 한다고 했다. 그리고 IPO 회사 구조 관리와 관련한 토론과 알리바바 IPO 계획은 결코 관련이 없다고 보충 설명했다. 이 토론은 올해 초기부터 시작했으며 상장위원회 관례 정책의정의 일부라고 했다.

 

홍콩거래소 측이 상장규정에 대해 공개 토론을 진행한다 할지라도 알리바바 IPO에 대해 활짝 문을 열어주리라고는 확실치 않다. 그러나 과거 활활 타오르던 홍콩을 비추어 볼 때, 홍콩 IPO 시장은 현재 다시금 활력을 불어줘야 하는 상황을 마주하고 있는데 관련 토론은 아마도 최후에는 홍콩거래소 측이 상장 규칙을 완화하게끔 할 것이다.

 

알리바바 언론대변인은, 이러한 적극적인 신호를 보게되서 홍콩 측에 감사를 표하며, 이사회 측은 홍콩이 포용과 개방의 태도를 가지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알리바바는 파트너와의 제도와 기타 벤처회사 관리방법과 관련된 토론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기를 희망했다.

 

이 회사의 생각을 잘 이해하는 어느 인사의 말에 따르면, 알리바바는, 국제단기자본과 기타 권익 투자자가 회사의 단기적 수익을 희생해야 할 수도 있는 정책에 대해 공격을 가한다면 이사회 지명제도가 방어할 수도 있도록 하며 그럼으로써 회사의 장기적인 전망을 보호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홍콩상장제도 규정에 따르면 이사는 주주가 반드시 지명해야 한다고 정해져 있다.

 

상장위원회는 28인의 전문가로 구성되어 있고 그 중에 홍콩거래소 행정총재 Charles Li가 포함되어 있다. 지난 주 Charles Li는 블로그 상에서, 홍콩은 여러 주주권 구조를 비준하는 토론을 다시금 펼쳐야 한다고 의사를 표명했다. 그는 상장회사 관리체제 하에, 감독관리자는 주주와 이사, 관리층 이렇게 세 분류 계층 간의 권력과 책임관계만에 주목하는데, 파트너에 속하는지 아닌지는 이와 무관하다. 어느 회사들에게 있어서 설립자는 그들에게 가장 중요한 핵심자산이다.

 

알리바바와의 협상이 결렬된 후, 홍콩거래소는 원칙을 고수했기에 칭찬을 받은 동시에 최근에 가장 큰 큐모의 IPO 중 하나를 성사시키지 못해 질책도 받았다.

 

알리바바는 여러차례 아직 상장지를 선택하지 못했으면 상장일도 확정짓지 않았다고 했다. 어느 인사에 따르면, 과거 몇 주 동안 알리바바는 뉴욕증권거래소와 나스닥주식시장과 잠재적인 미국상장 사안에 대해 협상 중이며 가치는 미화 700억불을 초과할 것으로 추정되나 회사 측은 뉴욕에서 상장하는 것을 아직 결정하지 않은 상태이다. 알리바바는 지난 주에 이미 뉴욕증권거래소와 나스닥의 서면확인서를 받았고, 미국 측은 알리바바가 제기한 파트너가 이사회의 지명권을 일부 제한할 수 있는 건의를 수용했다.

Please reload

추천 게시물

홍콩경제무역개황 (출처 : HKTDC)

July 26, 2015

1/10
Please reload

최근 게시물
Please reload

보관